쇼내비. 부족하지만, 쓸만하다

윈드™ IT 2010.09.14 12:57 Posted by 윈드™
아이폰 3Gs를 구입하고 처음으로 남기는 아이폰 관련 글이다.


그동안 기다려오던 무료 내비게이션 앱이 드디어 2010년 9월 11일 토요일 KT에서 출시했다.
SKT의 T맵에 대항하기 위해서 나왔다고 하는데, 출시 당일에는 국내 아이폰 100만 사용자에 의해서
서버가 뻗는 등 데이터를 다운 받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우여곡적 끝에 2010년 9월 12일 데이터를
다운받고 사용해 볼 기회를 찾던 중 어제 퇴근하면서 사용해 봤다. 

결론은 아직은 그저 그렇다. 하지만, KT에서 점차 개선하리라 본다.
다음은 어제 약 20분간 사용하면서 느낀점 몇가지를 정리해 보았다.

쇼내비를 사용할 때 Wi-Fi는 꺼두자
KT에서 구축한 NESPOT 또는 가정(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무선AP의 신호를 받으면 이동경로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다. AP의 문제가 아닌 아이폰에서 신호가 끊어진(또는 신호가 약한) AP를 계속
잡고 있어 주행하는 화면제공이 안된다.

미세 갈림길에서 안내하는 길을 벗어나면
안내하는 길을 계속해서 따라간다. 그러다가 오차가 크게 벗어나니 경로를 다시 잡는다.




위의 그림에서 보면 빨간 줄의 안내하는 길로 주행하는 것으로 나오고 있지만,
사실은 장재장쪽 즉, 신원교를 넘고 있다. 아래의 그림은 어느정도 주행을 하고 난 이후
위치가 벗어난 것을 감지하고 경로를 다시 설정중인 그림이다.

잘은 모르겠지만, 이 부분은 3G를 사용해서 데이터 전송이 불안정적일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보여지지만, 개선되어야 할 문제라고 본다.

주변 주유소의 휘발류 가격을 알려준다. 하지만, 지나치는 몇몇 주유소의 기름값을 확인해보니
모두 틀린 가격을 알려주고 있다. 위의 그림을 보면 휘발류 가격이 보인다.

주변 환경에 따라서 화면이 리사이즈 되는 기능
주행을 하면서 맵을 보고 있자니, 건물이 드문 곳을 주행할 때와 건물이 많은 곳을 주행할 때
화면이 자동으로 리사이즈 된다. 즉 건물이 많은 곳을 지날 때 화면이 확대된다.
아래의 그림을 보면 안내하는 빨간선의 굵기가 바뀐것을 볼수 있다. 필자가 조작을 한 것이 아니라
앱에서 자동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 내용 추가 ===

일방통행을 잘못 알려주기도
마지막으로 아래의 그림에서 위로 뻗은 빨간 안내길은 잘못된 길이다.
필자가 탄 차량이 진입하게 표시되는데, 저 길은 일방통행으로 위에서 아래로 내려올 수만 있는 길이다. 이런 오류는 빨리 고쳐졌으면 한다.


※ 이렇게 스크린샷을 남길 수 있었던 이유는 버스를 타고 이동했기 때문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